지금여기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기사모아보기 기사제보
 
2017.7.28 금 17:53
로그인 | 회원가입
칼럼
누군가의 대나무 숲[수도자가 바라본 세상과 교회]
이지현  |  editor@catholic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26  11:38:4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수녀님, 마음이 이상해요.”

1교시 수업 준비로 바쁜 아침 시간. 갑자기 찾아온 한 학생이 펑펑 웁니다.
평소에 발랄하던 아이라 놀란 마음에 할 수 있는 것은 등을 두드려 주는 일이었습니다.

“무슨 일 있었니? 어디가 아픈 거니?”

아무리 물어봐도 다 아니라고 할 뿐, 울음이 그치질 않습니다.

1, 2교시 연달아 수업이었던 관계로 잠시 달래 놓고 수업을 마치고 돌아와 보니 이미 조퇴를 한 뒤였습니다. 좀 더 대화를 했어야 하는 건가? 내가 할 수 있었던 것이 뭐였을까? 생각하며 무거운 무기력감을 느꼈습니다.

“마음이 이상해요.”라는 말이 계속 귓가를 맴돌았습니다. 뭔가 설명할 수 없었던 이상한 마음이 무엇이었을까요.

학교에서 많은 학생들을 만납니다.
가끔 너무 예쁘고 감동스러울 때도 있고, 생각지도 못한 질문을 하여 제 자신을 돌아보게 하는 때도 있습니다. 가끔은 거대한 말썽을 피워, ‘아, 수도자가 되길 참 잘했구나. 난 사춘기 딸을 둔 엄마는 정말 못했겠다.’ 라는 안도의(?) 한숨을 쉴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가장 마음이 아프고 무기력함을 느낄 때는 마음 문을 꽁꽁 닫아버린 학생들을 만날 때입니다.

돌아보면 제 고등학교 시절도 그렇게 찬란하거나 신나진 않았습니다. 뭐 하나 기쁜 일 없이 등수와 점수 사이에서 일희일비하면서 그렇게 지냈죠. 선생님들 사이에서 존재감이 뛰어난 학생도 아니었고, 요즘 아이들 표현처럼 교실에선 그럭저럭 있으나 없으나 티 나지 않는 학생이었습니다. 그래서인지 그런 학생들을 만나면 한 번 더 보게 되고 말도 걸게 됩니다.

몇 년 사이 만난 학생들의 공통점이 있습니다. 자신들의 감정을 읽지 못한다는 것이죠. 뭐 어른이 되었다고 해서 자신의 감정을 다 읽을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가끔은 저도 제 자신의 감정을 남을 통해 듣기도 하니까요.

대부분의 아이들은 많은 상처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이는 상당수 이혼 등에 의한 가정의 파괴나 부모님의 방임, 과다한 집착 등에서 오는 큰 상처들이었습니다. 이 상처는 여기서 끝나지 않고 아이들의 감정을 딱딱하게 만들었습니다. 감정을 딱딱하게 만들었다기보단, 실제 있는 감정을 전혀 읽을 수 없게 심장이 딱딱해졌다고 해야 맞는 걸까요?

어쩌면 아침부터 달려와 펑펑 울던 아이가 남기고 간 그 한마디, “수녀님, 마음이 이상해요.” 이 말이 지금까지도 제 귓가를 맴도는 건, 그렇게밖에 자신의 복잡하고 힘든 마음을 표현할 수 없는 아이들의 구조 요청처럼 들렸기 때문은 아닌가 합니다.

“그냥 생각하기 싫어요. 생각하기 시작하면 너무 힘들어져요. 감당할 수 없다고요.”
웃으면서 열심히 떡볶이를 먹던 아이는 젓가락을 휘저으며 무심히 말했습니다.

이상한 마음에 대해 좀 더 구체적인 대화를 나눠 보려 했던 질문들이 오히려 이제 겨우 열리기 시작한 아이의 마음 문을 잠가 버릴까 겁도 나고,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하는 건지 머릿속이 복잡했습니다. 네,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많진 않습니다. 전문가가 아닌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어쩌면 없을지도 모릅니다. 저는 단지 비슷한 모습의 고등학생 시절을 지낸, 그때 정말 힘들었었다는 것을 이제야 느끼기 시작한 어른에 불과하니까요.

   
▲ 내가 너의 대나무 숲이 되어 줄게. (이미지 출처 = Pixabay)

감정을 느끼기 시작하면 감당할 수 없을 것 같아, 더 복잡해질 것 같아 거부해 버리는 학생들을 계속 만나며, 마음이 참 무겁습니다.

자신의 감정을 느낄 수 없다면, 다른 사람의 감정 또한 헤아릴 수 없습니다. 공감이 불가능한 것입니다. 최근 일어나고 있는 많은 사건들의 근본적 문제는 타인이 느낄 고통과 상처에 대한 공감 불가에서 시작한다고 봅니다. 자신의 선택, 행동이 타인과 그의 가족으로 하여금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와 아픔으로 남게 된다는 것을 한 번만이라도 생각하고 느껴 본다면 이렇게 많은 사건들이 벌어질 수 있을까요?

물론 이 모든 것은 한 개인의 문제가 아닙니다. 그렇게만 본다면 이런 일들은 멈추지 않고 계속될 것입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사회 자체가 감정 불감증의 시대 한복판에 있기 때문은 아닐까요? 이 모든 것이 고스란히 청소년들에게 세습되어 가는 모습을 현장 여기저기에서 만나면서 미안한 마음이 듭니다.

“가끔은 속 시원히 말해 보고 싶은데, 어떻게, 어디에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다음엔 돈가스를 먹겠다며, 호기롭게 외치고 버스 정류장을 향하던 아이가 툭 던진 말이 또 귓가를 맴돕니다.

어쩌면 우리 모두는 안전하게 이야기할 곳이 없는 것은 아닐까요?
아마 자신의 속에 있는 이야기들을 하나씩 풀어 나가다 보면, 자신의 감정도 다른 사람의 마음도 알아 볼 수 있는 따뜻한 심장을 가진 사람으로 변해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우리가 서로에게, 특별히 자라나고 있는 청소년들에게 해 줄 수 있는 것은 들어 주는 것입니다. 거기서부터 시작인 것 같습니다.
그 어떤 성급한 판단 없이, 그 어떤 내 경험 위주의 해결책 없이, 끝없는 잔소리 없이 그냥 그저 자리를 지키고 들어 주는 것. 그들이 어떤 생각을 하는지, 무엇 때문에 마음이 이상해지는지 이제는 좀 더 관심을 가지고 들어 줄 때인 것 같습니다.

B야~
지난번에 속 시원히 말해 보고 싶은데 어디다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했을 때, 너에게도 답답할 때 소리 지르러 갈 수 있는 대나무 숲이 하나 있었으면 좋겠다, 라는 생각을 했단다.
수녀님이 너의 대나무 숲이 되어 줄게~ 벌거벗은 임금님 이야기에 나오는 대나무 숲은 바람에 흔들리며 임금님의 비밀을 온 동네에 전해주었지만, 나는 바람이 안 부는 곳에 있는 대나무 숲이니까 걱정할 것 없어!
시간이 지나면 또 다른 대나무 숲을 만나겠지만, 학교에 있는 동안, 또 네가 찾아오는 동안은 대나무 숲이 되어 줄 테니 언제나 와서 소리 지르렴.


P.S 주변을 돌아보세요.
누군가 내 주변에 대나무 숲을 찾지 못해 심장이 딱딱해져 가는 사람이 없는지요.

 
 

이지현 수녀(로사)
성심여고에 재직중이다.
청소년에게 삶을 노래하며 행복하게 살도록 돕는 꿈을 꾸며 살고 있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지금여기소개광고안내제휴문의찾아오시는길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종로구 계동2길 26. 여흥민씨종중빌딩 201호 | 대표전화 : 02-333-6515 | 팩스 : 02-333-651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영
등록번호:서울아00818 | 등록연월일:2009.3.24 | 발행인 : 김원호 |  편집인 : 박준영 | mail to editor@catholicnews.co.kr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영리금지'에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