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여기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기사모아보기 기사제보
 
2017.8.24 목 12:16
로그인 | 회원가입
사회
밀양송전탑 적폐청산 시급행정대집행 3년, 대통령에 요구안 전달
정현진 기자  |  regina@catholic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14  15:32:2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밀양송전탑 행정대집행 3년을 맞아 송전탑 건설에 반대하는 밀양과 청도 주민들이 “송전탑 철거와 진상규명 등을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며, 주민들의 4대 요구안과 편지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하고, 종로경찰서를 항의방문했다.

6월 13일 밀양과 청도 주민 70여 명이 국민인수위에 전달한 4대 요구안은 “밀양송전탑 사업에 따른 한전의 마을 공동체 파괴에 대한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 주민들의 재산권과 건강권 침해에 대한 실사, 에너지 3대 악법 폐지 및 개정, 노후 핵발전소 폐쇄와 신고리 4, 5, 6호기 건설 중단, 밀양 송전선로 철거” 등이며, 주민들이 대통령에게 쓴 편지 34통도 함께 전달됐다.

송전탑 반대 싸움 12년, 보상도 거부하며 버티는 150세대 주민들

주민들은 “밀양 주민들의 저항으로 한국 전력 정책의 모순이 대낮처럼 드러났고, 국책사업이라는 이름의 국가 폭력의 실상, 돈 몇 푼으로 주민들의 저항을 꺾고, 평화로운 마을공동체를 원수처럼 갈라놓은 실상이 알려졌다”며, “(그러나) 조환익 전 한전 사장이 장관으로 등용될지 모른다는 소문, 대통령의 약속과 달리 신고리 5, 6호기가 강행될지 모른다는 사실에 두렵다”고 호소했다.

   
▲ 6월 13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항의방문한 밀양송전탑 반대대책위 주민들이 행정대집행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 제공 = 밀양 765kV 송전탑반대대책위)

“인권 경찰이라면, 먼저 사죄하라”

이들은 이어 행정대집행 당시 현장책임자였던 김수환 전 밀양경찰서장이 서장으로 있는 서울 종로경찰서를 항의방문하고 경찰폭력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2014년 6월 11일, 경찰은 송전탑 건설 현장인 밀양 부북면, 상동면, 단장면 등 4개 농성장에 경찰 2000여 명을 투입해 철거 작업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알몸으로 저항하거나 쇠사슬로 몸을 묶고 있던 고령의 주민들, 함께 천막을 지키던 시민과 사제, 수도자들에게까지 폭력을 썼다.

당시 경찰의 강경 진압으로 10여 명이 부상으로 응급 후송됐으며, 주민들은 아직도 심리적 후유증을 겪으며 총 200여 차례 정신과 진료와 약물 처방을 받고 있다. 또 2014년 7월 청도에서도 공사 재개 과정에서 경찰의 폭력이 있었으며, 당시 이현희 청도경찰서장은 주민들에게 돈 봉투를 준 일로 처벌을 받기도 했다.

밀양 행정대집행 당시 밀양경찰서장인 김수환은 청와대 22경호대장을 거쳐 현재 종로경찰서장으로 있으며, 당시 이철성 경남경찰청장은 현재 경찰청장으로 승진했다.

주민들은 항의서한을 통해 “경찰이 인권을 말한다면 밀양과 청도 주민들 앞에서 먼저 사죄하라”며, “밀양 송전탑 살인진압 책임자 이철성과 김수환 즉각 파면, 경찰의 인권유린과 폭력에 대한 진상조사와 사죄”를 요구했다.

이들은 당시 행정대집행 책임자들이 영전에 승진을 거듭하고, 밀양송전탑 진압으로 10명이 특진했다는 사실을 지적하면서, “그날 이후 단 한마디 사과도 없는 경찰에 대한 분노가 식지 않았다. 인권을 이야기하고, 경찰이기 이전에 인간이고자 한다면 경찰은 책임자 처벌과 진상 조사를 진행하라”고 요구했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관련기사]

정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지금여기소개광고안내제휴문의찾아오시는길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종로구 계동2길 26. 여흥민씨종중빌딩 201호 | 대표전화 : 02-333-6515 | 팩스 : 02-333-651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영
등록번호:서울아00818 | 등록연월일:2009.3.24 | 발행인 : 김원호 |  편집인 : 박준영 | mail to editor@catholicnews.co.kr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영리금지'에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