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여기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기사모아보기 기사제보
 
2017.8.24 목 12:16
로그인 | 회원가입
문화
한몫[김용길의 시골 풍경]
김용길  |  editor@catholic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05  10:17: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한몫을 다하고 있는 은행나무 밑동. ⓒ김용길

우리 집 뒷마당에는 밑동만 남은 은행나무가 있다.

나무가 너무 커서 베어야 했을 때 혹시 해라도 끼칠까 정성스럽게 굿까지 했었단다.

해를 끼치기는커녕 무너지기 일보 직전인 담벼락을 지탱하고 있다.

게다가 불꽃 같은 개발선인장까지 가슴에 안으며 한몫을 다하고 있다.

 
 
김용길
귀촌하여 농가 한 채를 수리하며 인생의 동반자인 엘리사벳 그리고 이웃과 재미나게 살아가고 있으며 청소년들을 위한 무료 카페, 무빙 까사미아를 준비하고 있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지금여기소개광고안내제휴문의찾아오시는길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종로구 계동2길 26. 여흥민씨종중빌딩 201호 | 대표전화 : 02-333-6515 | 팩스 : 02-333-651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영
등록번호:서울아00818 | 등록연월일:2009.3.24 | 발행인 : 김원호 |  편집인 : 박준영 | mail to editor@catholicnews.co.kr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영리금지'에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