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한국교회
대구희망원, 37년 만에 새 수탁기관 '전석복지재단' 선정공모 단독신청·심의통과·원장 공모, 6월 운영→3년뒤 '대구복지재단'..."마지막 민간, 비리청산·투명운영"
  •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 movie@pn.or.kr )
  • 승인 2017.05.16 16:46 | 최종수정 .. :
  • 댓글 0

   
▲ 대구시청 앞에서 희망원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시민들 (2017.5.2) / 사진 제공.대구희망원대책위

인권유린과 각종 비리로 내홍을 겪던 대구시립희망원 새 수탁기관으로 '전석복지재단'이 선정됐다.

15일 대구시는 "대구희망원 새 수탁기관으로 전석복지재단(대표이사 정연옥)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1980년부터 희망원을 위탁 운영하던 대구구천주교회유지재단(대표 조환길 대주교)이 지난해 하반기부터 운영과정에 있어서 비리가 드러나자 운영권을 포기하면서 37년 만에 운영기관이 바뀌게 됐다.

지난해 대구시 특별조사, 국가인권위 직권조사, 국정감사, 검찰 수사 결과 희망원에서는 장애인과 노숙인 등 거주인 129명이 숨진 것으로 드러났다. 사망자 부당처리, 보호소홀, 폭언, 폭행, 학대, 기합, 강제근로, 식비 횡령 등이 사실로 드러났다. 신부, 직원, 공무원들이 실형을 선고받거나 기소되고 중징계를 받았다. 천주교대구대교구는 지난해 11월 운영권 반납을 발표하고 대구시는 새 수탁기관 공모에 나섰다.

올해 3월 1차 공모에서는 신청기관이 없었고 4월 2차 공모에 전석복지재단이 단독신청해 지난 5월 12일 민간위탁적격자심의위원회(위원 7명)를 통과했다. 전석복지재단은 오는 6월 1일부터 2020년 5월 31일까지 3년 동안 대구시립희망원을 운영한다. 이들은 운영에 앞서 원장을 공개모집할 방침이다.

   
▲ 희망원 장애인시설에서 국감 현장조사가 진행됐다(2016.9.19)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 희망원 거주인 탈시설 촉구 기자회견(2017.3.14) / 사진.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전석복지재단 수탁기간이 끝난 뒤에는 대구시와 대구희망원대책위(대구시립희망원인권유린 및 비리척결대책위, 420장애인차별철폐대구투쟁연대)가 지난 2일 합의한 것에 따라 대구시 출자출연기관 '대구복지재단'을 신설해 희망원 운영권을 넘긴다. 대구시 복지기획팀은 재단 설립 초안을 만들고 있다.

1968년 대구시가 희망원을 설립하고 민간에 운영을 맡기다 40여 년만에 공공운영 방식으로 돌아가는 셈이다. 3년 뒤 대구복지재단이 운영권을 가지면 전석복지재단은 희망원 마지막 민간위탁자가 된다.

시민사회는 우려 섞인 기대감을 내비쳤다. 공모과정에 경쟁이 없고 단독신청자가 선정돼 "사전 담합", "불공정 행위 아니냐"는 우려와 함께 그동안 희망원 내 비리를 척결할 것과 마지막 민간위탁인 만큼 투명 운영 보장을 기대했다. 대책위는 15일 성명을 내고 "전석복지재단은 각종 의혹을 불식시키고 적폐를 청산해야 한다"며 "1회 3년 조건으로 수탁 받은 만큼 희망원에 드리워진 인권유린과 비리·적폐를 청산하고 대책위와 대구시 합의서(대구시립희망원 사태 해결을 위한 합의서)를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은재식 대책위 공동대표는 "그동안 인권유린과 비리로 많이 아팠던 희망원이다. 새 수탁기관이이자 마지막 민간위탁자인 전석복지재단은 정말 민주적이고 투명하게 운영해야 한다"면서 "대구시도 여전히 남아 있는 부역자, 비리를 청산해야 한다. 시민들은 여전히 희망원을 지켜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휴 / 평화뉴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저작권자 ©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