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한국교회
김희중 대주교, 개성공단 기업인들 면담

개성공단 기업인들이 천주교 주교회의를 찾아 공단 재개를 호소했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 정기섭 대표공동위원과 위원 5명은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와 3월 16일 만났다.

주교회의는 이날 오전 서울 중곡동 천주교중앙협의회에서 비대위가 김 대주교에게 남북관계 개선과 개성공단 가동 재개를 희망하는 호소문을 전하고, 공단 폐쇄 이후 기업인들이 겪는 어려움에 대해 말했다고 3월 17일 밝혔다.

이에 대해 김 대주교는 남북협력의 대표적 상징인 개성공단이 폐쇄된 데 대해 안타까워 했으며, 개성공단이 남북 격차를 줄이고, 일방향적 지원이 아닌 남북교류의 장이 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 개성공단기업비상대책위원회 정기섭 대표공동위원과 위원 5명이 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와 만났다. (사진 제공 = 한국 천주교주교회의)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저작권자 ©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