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여기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기사모아보기 기사제보
 
2017.4.26 수 17:58
로그인 | 회원가입
신학과 영성
재 창조를 말한다[기도하는 시 - 박춘식]
박춘식  |  editor@catholic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13  10:13: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촛불 집회 (이미지 출처 = Pixabay)

재 창조를 말한다

- 닐숨 박춘식


나라의 곳간을 즐기는 회충들이
돈줄 잡으려고 꼬리끼리 물고 뜯는다
- 창조주께서 보시니 좋지 않았다

독존(獨存) 또 독존(獨尊), 청개구리, 창조
출렁 가슴과 엉덩이, 새마을, 황금수저, 특권의식
- 창조주께서 보시니 좋지 않았다

바다를 꺽꺽 삼키는 아이들 옆에서
백금다리미로 주름살을 펴는 가시나들
우남의 4인조 3인조로 70년 이어온 투표함
모든 사람을 일렬종대로 눕히는 총 칼
저녁 술상 안주 위에 아침이 밝았는데
- 창조주께서 보시니 참 좋지 않았다

70만 개의 촛불이 700만 촛불을 낳을 때
- 하느님께서 보시니 좋았다
그예 1,000만 개 촛불이 불기둥으로 솟으면서
엑소두스(Exodus)를 합장 합창할 때
- 하느님께서 보시니 참 좋았다


<출처> 닐숨 박춘식 미발표 시(2017년 3월 13일 월요일)
 

국회의원을 國蛔議員이라고 적어 대학생들의 큰 박수를 받은 일이 있었습니다. 모두 공감한다는 뜻이라고 생각합니다. 상대방 말은 듣지 않고 자기 말만 하는 사람이, 대화를 나누었다고 하는 정치까가 더러 있다고 합니다. 얼마 전 공무원이 국민을 개 돼지로 본다는 말을 하였습니다. “이게 나라냐?”를 만들어 죽 쑤는 정치까들에게, ‘우리가 원하는 나라는 바로 이런 나라이다’라는 느낌을 보여 준 국민들에게, 외국 언론들도 박수를 보내고 있습니다. 이제 정치까들이 또 죽어라 하고 서로 싸우겠지요. 국민을 위해 싸우지 않고, 정치까들끼리 서로 물어뜯으며 권력과 돈을 더 가지겠다고 피똥 찍찍 싸면서 싸우겠지요. 한참 구경하다가 더러운 정치까부터 하나하나 노인요양원의 봉사자로 보내면 어떨는지요. 정치적으로는 한참 아래 후진국인 이 나라가, 작년보다 10센티미터 앞으로 나아간다면 얼마나 좋을까 하고 생각해 봅니다.

 
 
닐숨 박춘식
1938년 경북 칠곡 출생
시집 ‘어머니 하느님’ 상재로 2008년 등단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지금여기소개광고안내제휴문의찾아오시는길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종로구 계동2길 26. 여흥민씨종중빌딩 201호 | 대표전화 : 02-333-6515 | 팩스 : 02-333-651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준영
등록번호:서울아00818 | 등록연월일:2009.3.24 | 발행인 : 김원호 |  편집인 : 박준영 | mail to editor@catholicnews.co.kr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에서 생산한 저작물은 누구나 복사할 수 있으며, '정보공유라이센스 2.0:영리금지'에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