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한국교회
8년째 이어 온 미용 봉사노원 성당 빈첸시오회 활동

서울 노원 성당에서 매달 1번 신자들의 머리를 손질해 주는 이, 미용 봉사가 이뤄지고 있다.

3월 8일 오전 10시 미사를 마친 뒤부터 정오를 조금 넘긴 시간까지 약 1시간 30분 동안, 머리가 희끗희끗한 신자 20여 명이 성당 교육관에 차려진 임시 미용실에서 머리를 깎았다.

성당 등 천주교 관련 시설에서의 이발이나 목욕 봉사는 수십 년의 역사를 갖고 있다.

이 활동을 돕고 있는 빈첸시오회 노원협의회 손영찬 회장(베드로)은 노원 성당의 이, 미용 봉사는 약 8년째라고 설명했다. 매달 첫 수요일에 봉사를 하고 있으며, 오후에는 몸을 움직이지 못하는 환자가 많은 근처 요양원에서 봉사를 이어 간다.

   
▲ 3월 8일 노원 성당 교육관에서 신자들이 미용 봉사를 하고 있다. ⓒ강한 기자

미용 봉사자 노차예 씨(올리바)는 옛날에 미용실을 운영한 적이 있다. 그는 “미용실을 그만두고 보니 내가 가진 기술이 아까웠다”며 봉사를 시작하던 때 이야기를 꺼냈다. 노차예 씨는 가톨릭 신자가 되기 전인 1994년 시작한 봉사를 동료 김관숙 씨(데레사)와 함께 꾸준히 계속하고 있다.

일을 거들러 온 유일남 노원 성당 사회사목분과장(요셉)은 봉사를 하면 “영혼이 맑아진다”고 말했다. 손영찬 회장은 “주변 사람들을 행복하게 해 주면 더욱 행복하다”고 한다.

미용 봉사를 받으러 노년의 신자들이 모이면서 본당 교육관은 서로 안부를 묻고, 봉사를 주고받는 공간이 됐다. 머리를 깎으러 온 신자들이 청소도구를 들고 다니며 바닥에 떨어진 머리카락을 정리했고, 커피를 끓여 내놓기도 했다.

빈첸시오회 손영찬 회장은 “노인 분들 중에는 미용실에 가 머리를 깎는 것도 힘든 이들이 있다”며 “힘들어도 성당은 나오시니 온 김에 미용 봉사도 받도록 구상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노원 성당 빈첸시오회는 살림이 어려운 가정을 방문하고 본당에서 모은 후원금을 나누는 활동을 하고 있다. 회원은 15명 안팎이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저작권자 ©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