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개신교, 불교, 원불교.... "하야" 한목소리보수 개신교단도 포함

박근혜 대통령과 비선실세의 국정농단에 대해 개신교, 불교, 원불교 등도 박 대통령의 책임을 묻고 나서고 있다.

기독교교회협의회(NCCK)는 3일 “대통령께 드리는 고언”이라는 제목의 선언문을 발표하고, “이것은 대통령의 잘못이며, 당이나 내각, 친박, 비서진, 비선실세 그 누구에게도 책임을 미루지 말고 직접 책임지라”며 “(예수와 같이) 처형당하는 심정으로 마지막 기회를 드린다. 책임지고 법의 심판을 받으라”고 요구했다.

또 앞선 2일 성명서를 낸 한국교회연합도 “민주적 통치의 근간을 흔들리게 하고 국민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준 모든 책임은 대통령이 져야 한다”며, “자청해서 검찰 수사에 응하고 그 결과에 따라 대통령으로서 책임 있는 행동과 결단을 하라”고 촉구했다.

개신교는 12월 8일 범교단이 참여하는 시국기도회를 준비하고 있으며, 각 소속 교단 교인들이 참여하는 시국선언도 다시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원불교도 3일 시국선언문을 냈다. 원불교 내 4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인 원불교시민사회네트워크는 박근혜 대통령에 “국민은 더 이상 대통령의 권위를 인정하지 않으며, 신뢰하지도 않는다. 국가를 위한다는 명분으로 제발 더 이상 아무 일도 하지 말라”며, “더 이상 국민을 기만하지 말고 권좌에서 내려와 국민 앞에 진실을 밝히고 응분의 처벌을 받으라”고 촉구했다.

불교 내 20여 개 단체가 참여하는 ‘불교단체 공동행동’도 지난 1일 서울 조계사 앞에서 시국선언을 하고,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요구했다. 이들은 모든 의혹을 풀 열쇠는 박근혜 대통령임에도 책무를 방기함으로써 국민과 헌법을 부정하고 반성도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가 11월 3일 기자회견을 열고 시국선언에 나섰다. (사진 제공 =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또 개신교는 지난 10월 28일 개신교계 7개 대학 40개 단체 학생들이 시국선언문을 발표한 데 이어, 오는 8일 시국 기도회를 준비하고 있으며,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교회협)는 물론, 보수교계단체인 한국기독교총연합, 한국교회연합 등도 연일 성명서를 내고, 대통령의 책임을 물으며, “법의 심판을 받을 것”을 요구했다.

감리교신학대, 서울신학대, 등 7개 대학 40개 단체는 ‘신학생시국연석회의’를 결성하고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경에 나오는 귀신 들린 여종의 이야기를 빗댄 선언문에서, “최순실이라는 귀신만 제거하면 박근혜라는 여종이 다시 제 역할을 할 것으로 생각하지만, 사실 귀신은 이 체제 자체에 들려 있다”면서, “어느 한쪽이 헌금으로 인한 축복을 누리는 동안 어느 한쪽이 죽임을 당하는 체제를 우리는 인신 공양의 사교라고 부른다”고 이 사태를 꼬집었다.

이들은 “공화국은 이미 끝났다”며, “이제 신앙인에게 요구되는 것은 인신 공양 사교의 무당을 그 자리에서 끌어내고 신전을 폐하는 것이며, 이것이 우리에게 요구되는 하나님의 선교로의 참여”라고 선언했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정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