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포토 장영식의 포토에세이
숫자가 된 사람들[장영식의 포토에세이]

 

   
▲ 스타케미칼 노동자인 차광호 씨가 공장의 굴뚝 위 고공농성 400일을 향하고 있다. 회사는 폐업했고, 9만 9000제곱미터가 넘는 공장은 들꽃으로 가득하다. 차광호 씨는 고공 위에서 회사를 향해 "분할매각 중단하고 공장 가동을 실시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차마 그이와 마주치지 말았어야 했습니다
차마 그이의 손짓과 마주치지 말았어야 했습니다
차마 그이의 몸짓과 마주치지 말았어야 했습니다
차마 그이의 미소와 마주치지 말았어야 했습니다
차마 그이의 새까만 눈과 마주치지 말았어야 했습니다
차마 다시 돌아오는 기억들과 마주치지 말았어야 했습니다
차마 기억되고 망각되는 숫자들과 마주치지 말았어야 했습니다
차마 외면당하는 그 숫자들과 마주치지 말았어야 했습니다

그이의 이름은 숫자가 되었고
숫자는 400일을 향하고 있었습니다.

 

장영식 (라파엘로)
사진작가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장영식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