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미술 하삼두의 정주일기
고백[하삼두의 정주일기]

   
 
상대의 약점을 더 많이 알수록
그를 더 잘 안다고 생각하였습니다.

장점으로 단점을 덮는 일은 할 줄 몰라도
허물로 덕을 뭉개버리는 일은
하루아침에도 충분히 해냅니다.

그러고도
나는 결코 나쁜 세력에 속하지 않는다고
우기며 우기며 살아갑니다.
 

 
 

하삼두 (스테파노)
경남 남해에서 태어나 동아대학교, 홍익대학교 대학원에서 동양화를 전공했고, 현재 밀양의 산골에 살며 문인화와 전례미술을 연구하고 있다. 그동안 성당과 수도원, 기타 교회관련시설에서 미술작업을 했다. <그렇게 말을 걸어올 때까지> <지금여기> 등 명상그림집을 펴냈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저작권자 ©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