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포토
후쿠시마와 밀양에서 탈핵을 배운다

   
 ⓒ문양효숙 기자

11일 오전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후쿠시마 3주기 3.11 탈핵공동행동 기자회견에서 일본 가부키 댄서 준 아만토 씨가 공연을 하고 있다. 그는 핵발전소와 송전탑 모형 상징물과 어우러져 춤을 추며 탈핵 메시지를 온몸으로 표현했다.

(3월 11일, 서울 광화문광장)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문양효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