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9,443건)
일용할 사랑을 주시옵소서!
저녁 무렵, 지난 여름 내리쬐던 뜨거운 태양을 머금은 사과를 먹으며 양재천을 걸었다. 나뭇잎이 물들어 가고 한편에선 가랑잎으로 변해 떨...
이규원  |  2008-11-20 17:04
라인
마이너리티의 선택
요즘 들어 여고시절에 문고판으로 읽었던 황순원 선생의 가 떠오른다. 제목이 소설의 내용을 잘 표현한 소설이었다. 육이오 전쟁 당시 참혹...
이규원  |  2008-11-20 17:02
라인
폰테 콜롬보 성지
폰테 콜롬보는 해발 550미터에 위치하여 빽빽한 초목들로 둘러싸여 있다. 프란치스코 성인은 1217년 처음으로 이곳을 방문하였다. 원래...
김용길  |  2008-11-20 17:01
라인
시월 어느 날, 글과 종교에 대해 생각하다
다른 작가들처럼 자기이름으로 발간된 책도 없고 어느 작가협회에 등록되어 있지도 않건만, 나는 누가 물으면 그냥 작가라고 말한다. 그러면 어떤 작품을 썼냐고 물어온다. 별로 답할 말이 없어 드라마 몇 편을 썼다고 말해...
이규원  |  2008-11-20 16:59
라인
엘도라도-금가루를 칠한 사람
80년대 팝송으로 즐겨들었던 엘도라도(El dorado)는 스페인 전설 속에 등장하는 어휘로 '금가루를 칠한 사람'이라는 뜻으로 원래는...
이규원  |  2008-11-20 16:57
라인
작은엄마와 득현언니
북한 주민들의 거처(사진출처-다음블로그 세상만사 요지경) ...호수로 가는 길은 모두 막혀 있다, 마의 성처럼. 그리로 가는 길목엔 어...
이규원  |  2008-11-20 16:52
라인
그레치오 성지
그레치오 성지는 프란치스코 수도회에게는 베들레헴(Betlemme)과 같은 곳이다. 프란치스코 성인은 예수님이 탄생한 베들레헴을 순례하고...
김용길  |  2008-11-20 16:51
라인
산산, 첩첩산중
동네 근처의 산속에서 비를 만났다. 갑자기 우수수 떨어지는 빗방울을 맞으며 이제 한반도의 날씨가 동남아시아를 닮아간다는 느낌이 들었다....
이규원  |  2008-11-20 16:48
라인
별처럼 아름다운, 오이지
일을 마치고 근처 이마트에 들러 오이지 다섯 개와 멸치와 풋고추를 사들고 돌아와 저녁밥을 지었다. 아삭아삭 씹히는 오이지를 조카 녀석은...
이규원  |  2008-11-20 16:39
라인
<순례단 참가기>대운하의 실체 새만금
보리밭 논둑길을 걷고 있는 강을 섬기는 사람들 미국을 순방 중인 이명박 대통령은 “대운하 사업은 단순한 선거공약이 아니다. 여러 내륙 ...
최종수  |  2008-11-20 16:38
라인
사이다, 그리고 베트남 신부
비에 젖은 날들을 보내다, 땡볕에 머리가 아찔해지는 시간을 지나 이제 여름이 서서히 가고 있다. 보통 8월 15일이 지나면 바닷물에 몸...
이규원  |  2008-11-20 16:33
라인
천주교회, 티베트 문제에 무관심
지난 4월 27일 오후 4시에 ‘티베트평화연대’ 주최로 탑골공원에서 광화문까지 ‘티베트 평화의 성화 봉송’ 시위가 열렸다. 이날 평화봉...
한상봉  |  2008-11-20 16:29
라인
18세기 조선시대, 당파싸움에서 밀려나 국외자로 지내야했던 남인들 사이에서는 생지명(生誌銘)이나 자찬묘지명(自撰墓誌銘)을 마련하는 게 ...
이규원  |  2008-11-20 16:28
라인
숨겨진 사랑
소설 의 배경인 하동의 들녘(사진출처: 다음카페 sprain) 종종, 유부남과 결혼하려는 미혼의 친구들을 만나게 된다. 그들 모두 사랑...
이규원  |  2008-11-20 16:25
라인
[인터뷰] 사제단, 이제는 경제민주화 운동 선언하나
최근 삼성 특검 수사결과 발표와 삼성그룹의 경영쇄신안 발표에 대한 정의구현사제단의 기자회견을 지켜보며, 정의구현사제단이 이 사안에 대하...
한상봉  |  2008-11-20 16:24
라인
용서 없는 시대, 화해를 모색하는 작가
오에 겐자부로: 기괴한 국가의 출현을 막기 위해 평화체제를 유지해야 오에 겐자부로(大江健三郞, Oe Kenzaburo)가 1994년 1...
이규원  |  2008-11-20 16:21
라인
우리신학연구소, 평상 열어 대중에게로
지난 4월 22일 우리신학연구소 달맞이 나눔 ‘평상’이 용산에 있는 ‘수유+너머’에서 열렸다. 이는 그동안 우리신학연구소에서 달마다 열...
한상봉  |  2008-11-20 16:18
라인
개처럼 외로웠던 날들
어느 날 한 농부가 철학자 크산토스에게 “왜 정성스럽게 키우는 채소가 아무렇게나 두는 잡초보다 훨씬 못 자라는지요?”라고 물었다고 한다. 크산토스는 황당한 질문에 “신의 섭리가 아닌가.”라며 슬쩍 넘어가려 했다. 이...
이규원  |  2008-11-20 16:17
라인
중국유학생들 폭력사태, 중국대사관과 한국정부에 책임 물어야
4월 29일 오후 2시, 중국대사관 앞에서 티베트평화연대는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27일 벌어진 중국유학생들의 폭력사태에 대한 입장을 밝...
한상봉  |  2008-11-20 16:15
라인
저 꽃이 피어난 이유
아이들이 저마다 화분에 꽃씨를 심고 커가는 걸 관찰하고 있으니 머지않아 피어날 꽃을 기다리며 꽃 이야기를 했다. 나와 책읽기를 하는 아...
이규원  |  2008-11-20 16:15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