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9,361건)
‘대통령의 뜻’을 가슴에 새기자.
김수환 스테파노 추기경이 영원한 안식에 들어갔다. 마지막 인생의 여정 길에 그는 참으로 많은 것을 사람들에게 남겨주고 떠났다. 그의 선종에서 비롯된 많은 일들을 교계신문 뿐만 아니라 시중의 모든 언론은 상당히 많은 ...
김유철  |  2009-02-24 08:37
라인
추기경이 마지막 머물던 그 병원에서는
서브잡으로 일하는 금융계통의 회사가 천호동 현대백화점 건너편에 자리잡고 있어, 나는 사무실에서 일이 끝나면 종종 백화점 12층에 있는 ...
이규원  |  2009-02-23 23:54
라인
10화/ 천주교신앙공동체가 탄생하다(4)
배꽃집  |  2009-02-23 11:44
라인
가수울린 추기경의 노래(1)-내가 만난 추기경
강의를 마치고 돌아오는 차 안으로 전화가 걸려왔다. 충청도가 고향인 이웃 동네 교우 아주머니의 들뜬 목소리다. “로제리오~. 나 시방 ...
김정식  |  2009-02-23 08:44
라인
하느님의 얼굴을 보면 죽는다
성서에 “하느님의 얼굴을 본 사람은 죽는다”(출애 33,20)는 구절이 나온다. 얼굴을 봐야 그이를 온전히 파악할 수 있는 법인데, 하느님의 얼굴을 보면 죽는다니, 무슨 뜻인가. 먼 옛적에는 다신교적 자연신론의 형태...
좋은기회  |  2009-02-22 23:54
라인
세 개의 손을 가진 성모
En Cristo 먼저 이콘을 바라 보자! 세 개의 손을 가진 성모의 이콘이다. 처음 이 이콘을 보았을 때 어떤 전승이 있을까 궁금하였...
임종숙  |  2009-02-22 22:26
라인
산티아고로 가는 길
브라질 작가 파울로 코엘료의 소설 '순례자'와 여행작가 김남희씨의 체험기로 잘 알려진 산티아고로 가는 길(Camino de Santi...
백찬홍  |  2009-02-22 21:17
라인
9화/천주교신앙공동체가 탄생하다(3)
배꽃집  |  2009-02-22 02:34
라인
"더 뜨거운 것을 담아 그대에게 드립니다"
숯불이 필요해요. 너무 추웠으니까 가슴 속은 이미 숯불이 되고, 찾아온 이들 몸도 녹이는 숯불이 되고 저 마다 숯불이 촛불 되어 서 있...
한상봉  |  2009-02-22 01:40
라인
봄맞이
오늘은 그대에게 편지를 써야지 내 마음에 꽉 찬 그대 떄문에 얼마나 하루를 살아내기 숨 가쁜가를. 내 서있는 곳 어디에든 ...
조희선  |  2009-02-21 22:59
라인
"곱은 손, 붓을 잡고"
빈 상가에 일단 미술재료들을 가져다 놓고...밤새 그릴 준비. 여기 사람이 있다 (걸개그림) 내다 버린 침대 매트리스에 개발의 광풍을 ...
한상봉  |  2009-02-21 22:57
라인
"막막한 사람들, 내 삶 속으로 들어오면 힘들어해"
2월 21일 서울 명동 가톨릭회관 4층강당에서 34차 촛불평화미사가 봉헌되었다. 이날 미사는 이상윤 신부(한국남자순교복자수도회)와 이근...
두현진 기자  |  2009-02-21 21:07
라인
교회가 위로하지 못할때
위로받는다는 것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아니다. 문제는 문제로 남겠지만 그래도 고통 중에 있는 이들에게는 하소연과 억울함을 들어줄 따뜻...
배꽃집  |  2009-02-21 18:00
라인
교황청, 미국 여자 수도회 순시 시작
교황청 봉헌생활회와 사도생활단 성은 사도좌 순시 곧 미국 여자 수도회에 대한 광범위한 조사를 시작했다. 이 일은 성 장관인 슬로베니아의...
NCR 취재팀  |  2009-02-21 14:14
라인
"서럽다 뉘 말하는가"
김수환 추기경 장례미사가 있던 2월 20일은 용산참사가 일어난지 딱 한 달째되는 날이다. 가난한 이들에 대한 특별한 관심을 지녔던 분이...
한상봉  |  2009-02-21 03:43
라인
"너무 큰 슬픔은 알아차리기 힘들어"
일시 : 2009년 2월 18일(수) 저녁 8시 장소 : 명동 전진상교육관 별관 집전 : 빈민사목사제단(위원장 이강서 베드로 신부, 박...
김현주  |  2009-02-21 00:48
라인
동인천역에 가서 표 두 장 얻어오고
가난한 사람들, 소외당하고 천대받던 사람들이 예수님을 만났습니다. 가장 소외당한 사람들의 공동체 안에 예수님이 살아 계셨습니다. 지금도...
서영남  |  2009-02-20 21:05
라인
포스트 김수환 시대의 교회는 어디로?
며칠 동안 조문을 벼르다 어제(19일) 명동에 나가보았다. 회의가 있어 가는 김에 하려고 미루던 차였다. 그런데 명동성당 앞은 조문을 ...
박문수  |  2009-02-20 16:06
라인
우리들의 ‘일그러져가는’ 영웅
현 정권이 ‘소심하고 우유부단’하다고 누군가 말하고 있다철거민들을 태워 죽인 용산 참사의 기억을 빨리 지워 없애보려는 시도의 일환으로 ...
변영국  |  2009-02-20 16:05
라인
"격동의 역사 속에서, 김수환 추기경"
"1951년 9월 15일, 이날 나는 주님의 부르심에서 '세상에서는 죽고 그리스도 안에서 살겠노라'고 결정적인 대답을 했다." 김수환 ...
한상봉  |  2009-02-20 11:43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