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08건)
멋진 여행, 멋진 인생! (Nice journey, nice life!)
멋진 여행, 멋진 인생! (Nice journey, nice life!) -2008년 4월 8일 생장피드포르St.Jean Pied de...
김순진  |  2009-09-07 11:06
라인
"떠나기 전, 벌써 그대들이 그립다."
목소리8년 전 어느 빈 강의실, 내 가슴이 미친듯 두방망이질하기 시작했다. 라는 매혹적인 책의 마지막 장을 덮는 순간이었다. 아직은 내...
김순진  |  2009-08-31 10:04
라인
베르나 성지
성 프란치스코는 1224년 여름 평소처럼 침묵과 기도 시간을 갖고자 베르나 산에 은거하였다. 성인은 이곳에 거주하는 동안 그리스도의 수...
김용길  |  2008-11-21 13:27
라인
포지오 부스토네 성지
프란치스코 성인의 발자취가 남아있는 성지 중에서 거의 유일하게 마을을 끼고 있는 곳이 바로 포지오 부스토네이다. 마을 골목을 지나다보면...
김용길  |  2008-11-21 11:27
라인
폰테 콜롬보 성지
폰테 콜롬보는 해발 550미터에 위치하여 빽빽한 초목들로 둘러싸여 있다. 프란치스코 성인은 1217년 처음으로 이곳을 방문하였다. 원래...
김용길  |  2008-11-20 17:01
라인
그레치오 성지
그레치오 성지는 프란치스코 수도회에게는 베들레헴(Betlemme)과 같은 곳이다. 프란치스코 성인은 예수님이 탄생한 베들레헴을 순례하고...
김용길  |  2008-11-20 16:51
라인
라 포레스타의 성 마리아
라 포레스타의 성 마리아 성지는 프란치스코 성인이 1225년 눈 수술을 받기 위해 우골리노 추기경이 있는 리어티(Rieti)로 향하기 ...
김용길  |  2008-11-20 14:34
라인
성 프란치스코 대성당
가난한 이들의 성서 성 프란치스코 대성당 건축은 프란치스코 성인의 시성을 위해 아시시를 방문한 교황 그레고리오 9세 (Gregorio ...
김용길  |  2008-11-20 14:00
라인
카르체리 봉쇄 수도원
식별을 위해 적막한 동굴로 카르체리(Carceri) 수도원은 성 프란치스코 동굴 주위에 생겨났다. ‘카르체리’란 적막한 장소를 의미하는...
김용길  |  2008-11-20 13:24
라인
리보토르토 성지
신고딕 양식의 리보토르토 성당은 1586년 교황 시스토 5세의 요청으로 세워졌다. '리보토르토' 라는 명칭은 성지 근처에 ‘굽이굽이 흐...
김용길  |  2008-11-19 14:59
라인
성 글라라 (끼아라) 대성당
고딕-움브로(Gotico-Umbro) 양식인 글라라 대성당에는 1206년 성 다미아노 성당에서 아시시 성 프란치스코에게 특별한 소명을 ...
김용길  |  2008-11-18 14:29
라인
천사들의 성 마리아 대성당
1568년 3월 15일 당대의 유명한 움브리아 출신 건축가 갈레아초 알레씨 (Galeazzo Alessi, 1512-1572년)는 교황...
김용길  |  2008-11-18 11:01
라인
천사들의 성 마리아 대성당의 포르치운콜라와 통과경당
1569년부터 건설되기 시작한 천사들의 성 마리아 대성당은 성 프란치스코의 삶과 죽음을 기리기 위해 세워진 성지이다. 대성당은 프란치스...
김용길  |  2008-11-18 10:54
라인
성 다미아노 성지 (Il Santuario di San Damiano)
성지 역사 아시시 언덕과 평야 중턱에 자리한 다미아노 성지는 초기 프란치스코 수도회의 영성을 생생하게 접할 수 있는 곳이다. 이곳은 아...
김용길  |  2008-11-17 15:43
라인
성 루피노 주교좌 대성당 (La Cattedrale di San Rufino)
성 루피노 주교좌 대성당은 성 프란치스코와 성 글라라가 세례를 받은 곳이다. 성인은 설교하기 전에 이곳에서 기도하였다. 아직도 대성당은...
김용길  |  2008-11-17 15:30
라인
<성 프란치스코 발자취를 따라서> 연재를 시작하며
남편 베드로와 제가 많은 성인들 중에서 유독 성 프란치스코 발자취를 따라가기로 결정한 이유 중의 하나는 이 시대에 우리를 포함한 한국교회가 세상의 징표로서 제대로 살아가고 있는 가를 반성하기 위함입니다. 예수님의 제...
김용길  |  2008-11-17 14:51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