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9,361건)
복을 받는 이, 복을 짓는 이
경자년 설을 맞습니다. 올 한 해 독자 여러분의 가정에 주님의 축복과 평화가 함께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주님의 복을 빌어 드리는, 이 ...
유상우  |  2020-01-23 11:18
라인
안동교구 사제 인사(2020.01.21)
1. 천주교 안동교구 사제 인사(2020.01.21) 부임일 : 2020년 2월 6일(목)
왕기리 기자  |  2020-01-22 13:06
라인
"하나의 시스템에 갇힌 세계, 기후위기 도피처는 없다"
한국 가톨릭기후행동이 출범 미사를 봉헌하고 본격 활동에 나선다.‘가톨릭기후행동’은 1월 20일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출범 미...
정현진 기자  |  2020-01-21 17:00
라인
축성생활, 교회와 세상 위한 봉사의 사명 고백
남자수도회 사도생활단 장상협의회가 2월 2일 ‘축성 생활의 날’을 맞아 담화문을 내고 "교회 안의 다양한 은사는 성령의 선물"이며 "각...
김수나 기자  |  2020-01-21 15:35
라인
'까페 프랜즈' 한국에서 잇는 이태석 신부의 꿈
이태석 신부의 나눔 영성으로 문을 연 까페 프랜즈는?까페 프랜즈는 '청년 셰프들'에게꿈과 자립을 지원하는 '직업학...
상인숙 기자  |  2020-01-21 15:05
라인
'이태석스러움'의 꽃불을 위해
“신부님의 섬김과 기쁨, 나눔의 영성 살려 기념관 운영할 터”여기가 톤즈다. ‘톤즈의 돈보스코’로 불리고 싶었던 고 이태석 신부 기념관...
상인숙 기자  |  2020-01-21 15:05
라인
수도자들은 왜 두건을 쓰는지요?
수도복은 당연히 수도생활의 시작과 관련 있습니다. 수도생활이 4세기 전반에 일어났으니 수도복도 그 무렵에 생겨났다고 할 수 있습니다. ...
박종인  |  2020-01-21 14:02
라인
호주 산불이 전하는 절박한 경고
1960년대 유학생으로 미 텍사스를 처음 만난 지도교수는 넓은 초원에 빼곡한 관목을 보며 가족을 생각했다고 회상했다. 온기 겨우 남은 ...
박병상  |  2020-01-20 16:40
라인
미얀마 교회, 밋소네 댐 사업 재개 우려
미얀마의 숨루트 감 주교가 중국이 지원하는 밋소네 댐 사업을 우려하고 나섰다.중국의 시진핑 주석은 1월 17-18일에 미얀마를 국빈 방...
편집국  |  2020-01-20 15:55
라인
한국카리타스, 작년 해외원조 38억 원
한국카리타스가 2019년 38억 4922여만 원을 해외원조했다. 모두 30개 나라 51개 원조사업에 지원한 금액이다.주교회의는 오는 2...
김수나 기자  |  2020-01-20 15:04
라인
프란치스코 교종 최신 강론말씀(1월 17-19일)
(편집 : 장기풍)“우리를 향한 하느님 사랑에 놀라지 말라”교종, 1월19일 연중 제2주일 삼종기도 가르침프란치스코 교종은 1월19일 성 베드로 광장에서 열린 연중 제2주일 삼종기도 가르침에서 오늘의 전례는 지난주 ...
장기풍  |  2020-01-20 14:26
라인
아마존의 엽서
아마존의 엽서- 닐숨 박춘식 아마존 하늘을 헉헉 지나온 바람 한 꾸러미가뒷산 소나무 가지에서 잠시 쉬는 동안시인은 쓰린 눈물로 아마존의...
박춘식  |  2020-01-20 14:14
라인
제주교구 사제 인사(2020.01.18)
1. 천주교 제주교구 사제 인사(2020.01.18) 부임일 : 2020년 1월 30일(목)
왕기리 기자  |  2020-01-20 13:33
라인
독자 걷기모임 2월 '빛 따라 길 따라' 일정 안내(2월 1일)
씨알순례길과 함께 걷는 독자 걷기모임 '빛 따라 길 따라’ 씨알순례길에서는 2020년 2월(제99회)부터 6월(제103회)까지 ...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  2020-01-20 12:57
라인
프란치스코 교종 최신 강론말씀(1월 14-16일)
(편집 : 장기풍)“하느님을 움직이는 작은 기도”교종, 1월16일 산타 마르타의 집 아침미사 강론프란치스코 교종은 1월16일 산타 마르타의 집 아침미사 강론을 통해 이날 복음(마르 1,40-45)에 기록된 예수님께서...
장기풍  |  2020-01-17 14:02
라인
언제까지 ‘대안은 없다’라고만 이야기할 생각인가요?
최저임금 8590원의 해를 맞으며, ‘대안은 없다’ 라는 말에 작별을 고하며8590이라는 숫자가 있습니다. 이것이 무엇일까요 하는 질문...
장성렬  |  2020-01-17 12:31
라인
교황은 미사 중 “온 세상에 널리 퍼져 있는 교회” 부분을 어떻게 기도할까요?
미사 중에 “신앙의 신비여”에 이어서 미사 집전자가 전 세계 교회의 일치를 위해 기도하고, 하느님의 자비를 청하고 있는 이들을 위해 기...
박종인  |  2020-01-16 15:52
라인
안다는 것은 위험을 감수하는 일
사람마다 이해도가 다르다. 그래서 단둘이 얼굴을 맞대고 주고받은 이야기도 돌아서서 나오면 다른 이야기로 둔갑해 있는 경우가 많다. 내가...
강신숙  |  2020-01-16 14:24
라인
새해 소망
새해에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안해가 지역아동센터를 운영하면서 몸과 마음이 지쳐 있었기 때문입니다. 아무리 해도 끝이 없는 일의 홍수 속...
장영식  |  2020-01-16 12:19
라인
불타는 호주와 우리나라의 공통점
호주가 불타고 있다. 불타는 호주와 우리나라의 공통점이 있다. 2016년 호주와 우리나라는 국제환경단체인 기후행동추적(CAT)이 선정한...
맹주형  |  2020-01-15 14:34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