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788건)
쌍지 할머니는 개를 사랑해
솔직히 말하자면 나는 동물을 사랑하지 않는다. 아니, 사랑할 줄 모른다. 그건 아마도 어렸을 때부터 동물을 제대로 키워본 경험이 없어서...
정청라  |  2014-04-25 16:35
라인
“지속가능한 인권운동은 당신의 보험”
서울 마포구 성산동 주택가에 자리 잡은 ‘인권중심 사람’. 3층 건물에 옥상이 있는 이 공간은 오는 29일 개관 1주년을 맞는다. 20...
문양효숙 기자  |  2014-04-25 15:53
라인
프랑스는 이제 선교지가 되었나
얼마 전에 프랑스 중부의 한 수녀원에서 열린 첫 서원식에 다녀왔다. 떼제에서 300㎞ 가량 떨어진 도시로 중세의 성당과 건물이 도심에 ...
신한열  |  2014-04-22 17:59
라인
서현승 신부, 만화로 논문 쓰고 만화로 수도생활
“수도자가 될 것인가, 만화가가 될 것인가 고민하다가 수도자의 길을 선택했지만, ‘만화가 신부’로 살아가고 있어요. 두 가지를 같은 선...
정현진 기자  |  2014-04-18 16:58
라인
엄마의 누룽지타임 5분, 언제 되찾을 수 있을까
요즘 들어 나의 아침은 더욱 혹독해졌다. 애 키우는 걸 함께하던 육아 동시대인 상당수가 아이를 어린이집에 맡기고 출근을 재개했거나, 집...
김혜율  |  2014-04-18 16:33
라인
자살하기 전 그는 뭐라고 기도했을까
카타리나 씨는 50대 후반의 여성이다. 그녀는 일찍 가톨릭 신앙을 받아들여 소박하고 신실하게 신앙의 길을 걸어왔다. 한적한 농촌 마을에...
이장섭  |  2014-04-18 15:05
라인
내 속사람을 숨 쉬게 하는 ‘마음 농사’
얼마 전 멀리 남도 천관산 자락에 있는 광주대교구 가톨릭농민회 천관산 분회에 다녀왔습니다. 서울대교구 귀농학교인 ‘천주교 농부학교’ 학...
맹주형  |  2014-04-14 18:32
라인
소리실 할머니 손은 약손?
지난해 가을이었다. 가을걷이가 막바지에 달해 들판이 휑하니 비어갈 무렵, 30대 초반 정도로 보이는 젊은 남자가 마을에 나타났다. 창백...
정청라  |  2014-04-11 15:50
라인
걱정 없이 살기
“그러므로 내일을 걱정하지 마라. 내일 걱정은 내일이 할 것이다. 그날 고생은 그날로 충분하다.” (마태 6,34)걱정이 많은 편이다....
배선영  |  2014-04-09 16:37
라인
떼제에서 만난 ‘우크라이나 혁명’의 증인들
이십대의 우크라이나 청년 둘이 찾아왔다. 지난 겨울 내내 키예프의 민주화 시위 현장에 있었던 사람들이었다. 그들은 더 자유롭고 인간다운...
신한열  |  2014-04-04 17:00
라인
이 시골마을, 굉장한 동네다!
마당 있는 집으로 (괜히) 왔다.아침 아홉시. 메리 유치원 버스 타는 데까지 데려다주고 이렇다 할 랜드마크 없는 시골길에 약간 현기증을...
김혜율  |  2014-04-04 11:46
라인
나물 전사, 한평 아주머니
모처럼 한 줄기 바람에서도 따사로움이 전해지던 봄날, 나는 다울이, 다랑이와 함께 들마루에 앉아 햇빛 목욕을 즐기고 있었다. 그때 갑자...
정청라  |  2014-03-28 14:13
라인
‘일 못하는 나’ 용서하기
며칠 전, 몸이 좋지 않아 하루 종일 잠만 잔 날이 있었다. 몸이 안 좋은 기미를 보인 지는 꽤 되었지만 마땅히 쉴 시간을 확보하지 못...
여경  |  2014-03-26 17:00
라인
복태와 한군, “우리는 가치관이 같은 토끼와 거북이예요”
남자는 무주에서 대안학교를 다녔다. 졸업하자마자 서울을 향했다. 서울엔 재미있는 게 더 많을 것 같았다. 무작정 음악을 하고 싶기도 했...
문양효숙 기자  |  2014-03-24 11:53
라인
육아서 백번 읽어도 소용없다
태어난 지 15개월부터 사회생활(어린이집)을 8개월여 하다가 동생 본 덕분으로 다시 집으로 귀환하여 실컷 놀면서 1년 꿇고, 올해부터는...
김혜율  |  2014-03-20 18:11
라인
‘할머니’라는 지혜 창고를 열며
꽃망울을 머금었던 꽃나무가 어느새 활짝 핀 꽃을 매달고 있을 때, 하루가 다르게 눈부시게 짙어지는 나뭇잎의 푸름을 볼 때, 나는 꼭 마...
정청라  |  2014-03-17 10:42
라인
홍종인, '부드러운 남자'가 목에 밧줄 걸었던 이유?
그는 키가 컸다. 이렇게 큰 키로 6미터 높이 굴다리에 널빤지를 걸고 1인용 텐트 생활을 5개월이나 했다는 것이 믿기 어려웠다. 홍종인...
한수진 기자  |  2014-03-14 18:55
라인
용서는 마음의 사막에 샘물이 솟게 한다
3월초 르몽드 신문의 주말 잡지에는 한국 입양아의 어머니들에 관한 기사가 실렸다. 가난 때문에, 혹은 사회의 시선이 두려워 자기가 낳은...
신한열  |  2014-03-14 17:12
라인
연애, 잠시 쉬어갈게요
이상형의 사람을 만났다. 나도 모르게 애인을 그 사람과 비교한다. ‘내 애인은 왜 저렇지 못하지?’ 말은 못하고 머릿속으로 못마땅해 하...
배선영  |  2014-03-12 18:05
라인
~ing 중인 까사미아 아이들
올해 6월 5일이면 어린이카페 까사미아가 네 돌 잔치를 합니다.결혼 초, 큘로 · 큘라 부부는 50대 이후에는 각자 다니던 직장을 접고...
최금자  |  2014-03-12 17:29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