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571건)
[김유철의 미디어 흘겨보기] 교회는 ‘친일’ 이었지만 개인은 ‘친일’하지 않았다!
교회는 친일 했지만, 개인은 친일하지 않았다! 5월 11일자 교회신문들의 사설은 이렇게 적어야 솔직한 것이다. 그것이 말하고 싶은 결론...
김유철  |  2008-11-25 18:45
라인
[김유철의 미디어 흘겨보기] 「커버스토리」와 홍보주일
▶ 「커버스토리」눈에 ‘확’ 들어온다. 은 1월 1일자 2580호에서 올해를 ‘문화’와 ‘영성’의 두 축을 중심으로 삼아 다양한 기획을...
김유철  |  2008-11-25 18:42
라인
[김유철의 미디어 흘겨보기] 누가 노동절을 두려워하는가?
▶ 노동자 ․ 근로자 ․ 직장인 노동절을 맞아 두 교회신문은 모두 관련 기사를 작성했다. 은 13면 ‘근로자의 날...
김유철  |  2008-11-25 18:18
라인
[김유철의 미디어 흘겨보기 ]기사에 감정이 ‘찐’하게 들어가면 독자는 취한다.
직접 취재에 의한 것이 아닌 인용이나 간접취재에 의한 기사는 솔직 담백해야 한다. 기사의 원천자료를 입맛에 맞게끔 ‘짜집기’하다 보면 ...
김유철  |  2008-11-25 18:15
라인
[김유철의 미디어 흘겨보기 ]교회신문도 때로는 <채영신>이 되자
한참 일본식민시대가 무르익던 1935년에 나온 심훈의 란 소설은 해방 후 세대에게는 ‘계몽소설’이란 이름으로 다가왔다. 아울러 그 소설...
김유철  |  2008-11-25 18:13
라인
[김유철의 미디어 흘겨보기]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니 힘이 든다
가 한 가지 주제로 글을 적으면 편한데 두 가지 주제를 만날 때는 난감하다. 주제의 연관성을 차치하더라도 글의 분량에 대한 고민도 해야...
김유철  |  2008-11-25 18:10
라인
[김유철의 미디어 흘겨보기] 교회의 ‘기관지’와 부활을 찾아라
‣ 교회의 ‘기관지’ 이 창간 81주년을 맞이했다. 축하할 일이다. 정부수립이 60주년인 것을 감안하면 한 눈에도 일제강점기...
김유철  |  2008-11-25 17:44
라인
[김유철의 미디어 흘겨보기] 부활절을 맞은 우리는
‣ 총선 참여와 사회 복음화의 상관관계를 논하라. 세상을 살아가면서 의례적으로 사용하는 말은 많다. 마음에 있는 말이든 혹은...
김유철  |  2008-11-25 17:42
라인
[김유철의 미디어 흘겨보기] ‘독실’한 가톨릭신자 각료-2
이번 주에는 지난 주 미디어 비평에 대한 답을 주는 듯한 보도가 있다. 지난 주 필자는 ‘천주교 교우인가, 하느님을 섬기는 신앙인인가?...
김유철  |  2008-11-25 17:40
라인
[김유철의 미디어 흘겨보기]천주교 교우인가, 하느님을 섬기는 신앙인인가?
이명박정부가 출범했다. 이 대통령은 지난 2월 25일 국회 본청 앞에서 제17대 대통령 취임식을 갖고 5년 임기의 대통령으로서 직무를 ...
김유철  |  2008-11-25 17:38
라인
[김유철의 미디어 흘겨보기 ] 새터민 선교와 북녘 복음화
기사를 작성하는 기자가 보도 자료에 의존할 때도 있고 혹은 현장에서 취재한 것을 바탕으로 쓸 때도 있다. 어떤 경우가 되던 기자는 단순...
김유철  |  2008-11-25 17:35
라인
[[김유철의 미디어 흘겨보기] “경제논리, 개발논리, 너흰 아니야!”
새 정부가 출범한다. 새로운 것은 늘 희망을 내포하고 있다. 설레임이라는 아름다운 단어와 낯설음이라는 수줍은 단어가 봄이라는 계절과 어...
김유철  |  2008-11-25 17:33
라인
[김유철의 미디어 흘겨보기] 바로 말하자면서 얼버무리면 아니 한만 못하다
‣ “나도 신부님이 되고 싶어요!” 가능하다면 일반적이고 관행적인 일도 다양성이 넘치는 세상에 맞추도록 노력해야 하는 것이 ...
김유철  |  2008-11-25 17:30
라인
[김유철의 미디어 흘겨보기] 교회신문의 가능성을 외신에서 본다
교회신문의 외신면은 신문사 자체 취재가 아니라 외신의 인용보도가 대부분이기에 독자들로서는 큰 비중을 두지 않게 된다. 그저 세계교회에 ...
김유철  |  2008-11-25 17:28
라인
[김유철의 미디어 흘겨보기] ‘수단이 목적을 결정한다’라는 말이 주는 무게
언론을 가리켜 ‘거울’과 ‘횃불’로 비유하기도 한다. 여기서 말하는 ‘거울’은 눈으로 보는 바깥 모습만을 비추는 것이 아니라 내시경처럼...
김유철  |  2008-11-25 17:19
라인
[김유철의 미디어 흘겨보기] 기자가 아닌 독자의 눈으로 자기 기사를 읽어라
▶기획보도의 완성도와 충실성 교회신문이 새해를 맞아 의욕적인 기획기사를 예고하였다. 가톨릭신문은 1월 1일자 2580호에서 ‘문화’와 ...
김유철  |  2008-11-25 17:16
라인
[ 김유철의 미디어 흘겨보기] 그럴수록 돈 내고 교회신문을 봐야 한다
작년 8월에 「미디어 흘겨보기」를 시작했다. 우리신학연구소의 주간지 ‘갈라진시대의 기쁜소식’ 지면과 함께 인터넷 교회 언론 ‘지금여기’에도 동시에 게재를 했다. 신문비평을 하는 것이 어려운 일이기보다는 바위에 계란을...
김유철  |  2008-11-25 17:14
라인
[김유철의 미디어 흘겨보기] 10대 뉴스에도 가톨릭 정신을 담자
한 해를 마무리 짓는 의미에서 모든 언론사들이 하는 행사 중의 하나가 10대 뉴스 선정이다. 언론사들은 국내외의 중요뉴스를 나름의 시각...
김유철  |  2008-11-25 17:11
라인
[김유철의 미디어 흘겨보기] 교회신문의 대통령선거보도 기획을 다시본다
끔찍했다. 정말 끔찍한 선거였다. 행정부의 수반이기보다는 나라의 중심 자리에 위치한 공직자를 뽑는 선거였지만 신명도 흥겨움도 사라진 네...
김유철  |  2008-11-25 17:07
라인
[김유철의 미디어흘겨보기] 앗 리미나와 사도좌 방문
12월 9일자 교회신문들이 1면에 올린 사진은 한국 주교단이 교황 베네딕토 16세와 함께 찍은 것이다. 이 사진은 가톨릭교회 특징 중 ...
김유철  |  2008-11-25 17:03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