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9,443건)
프란치스코 교황, 일본에서 한일 원폭피해자 만난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일본 방문이 11월 23일부터 시작되면서, 교황이 한일 관계와 동북아 평화문제 그리고 특히 비핵화에 대해 어떤 언급을...
정현진 기자  |  2019-11-22 16:37
라인
서울 사회사목국 "홍콩 평화" 위한 미사
서울대교구 사회사목국이 “홍콩의 평화”를 위한 미사를 봉헌한다.11월 28일 오후 7시 명동대성당에서 봉헌되는 이번 미사는 사회사목국이...
정현진 기자  |  2019-11-22 11:52
라인
종교인평화회의,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환영 성명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가 한국에서 열리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를 환영하는 성명을 내고, “아...
정현진 기자  |  2019-11-22 11:36
라인
기후위기와 그리스도인의 품위, 공동합의성
"그리스도인들이여, 그대의 품위를 깨달으십시오."(성 대 레오, "가톨릭교회 교리서" 1691항)"가톨릭교회 교리서" 제3편 그리스도인...
임미정  |  2019-11-21 17:25
라인
도쿄올림픽을 거부해야 한다
일본 도쿄에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프리미어12 대회가 열렸다. 한국은 일본에 이어 준우승과 함께 2020 도쿄올림픽 티켓을 확...
장영식  |  2019-11-21 15:23
라인
왕의 낙원
예수의 십자가 옆에 두 죄수가 함께 매달려 있다. 한 죄수는 예수에게 조롱을 퍼부었지만 다른 죄수는 그를 나무랐다. 놀라운 점은 이 죄...
강신숙  |  2019-11-21 14:39
라인
지배가 아니라 섬김
연중시기는 우주의 왕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축일로 끝난다. 우리는 하느님나라의 의미에 관하여 성찰하도록 초대받고 있다.아들의 하느님나라예...
구스타보 구티에레스  |  2019-11-21 14:39
라인
교황, “생태에 반하는 죄” 교리에 도입 검토
가톨릭교회가 “생태에 반하는 죄”를 교리에 도입하는 것을 숙고 중이라고 프란치스코 교황이 밝혔다.교황도 이에 대해 우리는 가톨릭 교리서...
편집국  |  2019-11-20 17:30
라인
이모의 마음으로 부르는 노래
‘엄마는 이모가 될 수 없다!’나의 지론이다. 나도 한때는 얼마든지 이모처럼 한결같이 너그럽고 부드럽고 상냥해질 수 있을 줄 알았는데 ...
정청라  |  2019-11-20 16:41
라인
가톨릭 기후행동, 활동방안 토론회
‘가톨릭 기후행동’ 준비위원회가 19일 첫 토론회를 열고 관련 단체 대표, 사제, 수도자, 평신도 등 30여 명이 모여 활동 방향과 조...
김수나 기자  |  2019-11-20 15:10
라인
엄마가 아이를 달리 보는 법
약속했던 상담시간이 되어, 교실 뒷문을 노크했다. 실내화가 아닌 신발을 신고 있어서일까, 학부모가 되어 아이의 교실을 방문하는 일은 늘...
김혜율  |  2019-11-20 15:09
라인
독자 걷기모임 12월 '빛 따라 길 따라' 일정 안내(12월 7일)
씨알순례길과 함께 걷는 독자 걷기모임 '빛 따라 길 따라’씨알순례길은 북한 땅이 한눈에 보이는 곳으로 가서 분단의 현장을 직접 ...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  2019-11-20 11:40
라인
프란치스코 교종 최신 강론말씀(11월 18-19일)
(편집 : 장기풍)교종, 32번째 해외 사도적 순방20-23일 타이. 23-26일 일본 방문프란치스코 교종은 자신의 32번째 해외 사도적 순방인 타이와 일본 방문을 위해 11월19일 저녁 7시15분 로마 피우미치노 ...
장기풍  |  2019-11-20 11:27
라인
사도신경 안 바쳤는데 전대사가 유효한가요?
어느 본당에서 순례자들을 맞아 미사를 드리고 나서 전대사가 가능하다는 공지를 했나 봅니다. 미사를 마치기 전 주례 사제는 미사 해설자에...
박종인  |  2019-11-20 11:27
라인
홍콩 신자들, 교황에게 개입 청원
민주화를 요구하며 홍콩이공대에서 농성 중인 학생들에 대한 경찰의 진압이 막바지에 이른 가운데, 홍콩의 일부 신자들이 경찰과 시위대 간의...
편집국  |  2019-11-19 17:04
라인
프란치스코 교종 최신 강론말씀(11월 17일)
(편집 : 장기풍)“가난한 이들은 우리와 교회의 보물”교종, 11월17일 연중 제33주일 세계 가난한 이의 날 강론프란치스코 교종은 11월17일 연중 제33주일 ‘제3차 세계 가난한 이의 날’을 맞아 성 베드로 대성...
장기풍  |  2019-11-19 14:01
라인
황간 성당, 카페 수익으로 지역 문화 나눔
“세상에 봉사하러 오신 예수님처럼 교회가 세상과 지역사회에 봉사해야 합니다.”충북 영동군 황간면 남성리에 있는 황간 성당(청주교구) 주...
김수나 기자  |  2019-11-19 13:58
라인
독일과 미국의 성학대 위기와 주교들
(제임스 로버츠)2018년 11월 12일에 미국 주교들은 주교회의 총회를 막 시작하던 참이었다. 그런데 갑자기 당시 주교회의 의장이던 ...
편집국  |  2019-11-18 17:41
라인
모성 강조, 성직 배제....종교 여성 차별 계속
천주교, 개신교, 무교, 불교에서 여성은 어떻게 차별받고 이를 극복하려면 무엇이 필요한지 묻는 자리가 마련됐다.15일 골롬반외방선교회가...
김수나 기자  |  2019-11-18 17:41
라인
서울대교구 사회사목국, 가난한 이들과 함께 걷다
11월 17일 제3차 ‘세계 가난한 이의 날’을 맞아 서울대교구 사회사목국 소속 위원회가 사회사목 각 분야를 알리는 행사를 펼쳤다.‘우...
정현진 기자  |  2019-11-18 16:27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