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매미 노래 !
장미 언덕 2019-08-14 18:10:50 | 조회: 6

 



 



♡ 찬미 예수님 성모님 요셉 성인님 ! 



 



 



성 막시밀리아노 마리아 콜베 사제 순교자 기념일 



2019년 8월 14일 수요일 (홍) 



 



막시밀리아노 마리아 콜베 성인은 1894년 폴란드의 즈둔스카볼라에서 태어



났다. 14세 때 꼰벤뚜알 프란치스코 수도회에 입회한 그는 1917년 성모 신심 



단체인 ‘성모의 기사회’를 설립하였다. 이듬해 로마에서 사제품을 받은 콜베 



신부는 평생을 선교사로 살아가다가 독일의 폴란드 침공 때 체포되어 아우슈



비츠 수용소에 갇혔다.

여기서 한 수감자가 탈출하는 사건이 발생하였다. 수용소에서는 한 명이 탈



출하면 열 명을 지목하여 처형하는 벌이 있었다. 이에 따라 지목된 열 명 가



운데 한 사람이 자기에게는 가족이 있다며 울부짖자 콜베 신부는 그를 대신



하겠다며 앞으로 나갔다. 



결국 콜베 신부는 다른 아홉 명과 함께 굶겨 죽이는 아사 형벌을 받고 처절한 



옥중 생활을 하다가 1941년 지하 감방에서 선종하였다. 이러한 그를 1982년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은 ‘자비의 순교자’라 부르며 시성하였다. 



 



♤ 말씀의 초대 



모세가 모압 땅에서 죽자 이스라엘 자손들은 삼십 일 동안 애곡한 뒤에 여호



수아의 말을 따른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형제가 죄를 지으면 타이르라고 하시며, 두 사람이 마음을 모



아 청하면 아버지께서 이루어 주실 것이라고 하신다(복음). 



 



복음 환호송      2린코 5,19 참조

◎ 알렐루야.

○ 하느님이 그리스도 안에서 세상을 당신과 화해하게 하시고 우리에게 화해



    의 말씀을 맡기셨네.

◎ 알렐루야. 



 



복음 <그가 네 말을 들으면 네가 그 형제를 얻은 것이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8,15-20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15 “네 형제가 너에게 죄를 짓거든, 가서 단둘이 만나 그를 타일러라. 그가 네 



말을 들으면 네가 그 형제를 얻은 것이다. 16 그러나 그가 네 말을 듣지 않거든 



한 사람이나 두 사람을 더 데리고 가거라.

‘모든 일을 둘이나 세 증인의 말로 확정 지어야 하기’ 때문이다. 17 그가 그들의 



말을 들으려고 하지 않거든 교회에 알려라. 교회의 말도 들으려고 하지 않거든 



그를 다른 민족 사람이나 세리처럼 여겨라.

18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무엇이든지 땅에서 매면 하늘에서도 



매일 것이고, 너희가 무엇이든지 땅에서 풀면 하늘에서도 풀릴 것이다. 19 내가 



또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 가운데 두 사람이 이 땅에서 마음을 모아 무엇이든 청하면,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께서 이루어 주실 것이다. 20 두 사람이나 세 사람이라도 내 이름으로 



모인 곳에는 나도 함께 있기 때문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 매일미사 ) 



 



† 찬미 예수님 ! 



 



주님 사랑의 말씀 



은총의 영원한 



생명수 



생명 불꽃이 온 세상에...... 



 



온 우주에 가득한 하느님 사랑 ! 5181 



 



매미 노래 ! 



 



얼마나 



오랜 



 



세월 



어두운 



 



흙 속 



생활 



 



믿음 



희망 



사랑 



 



땅으로 



올라와 



 



갑옷 



벗고 



 



주님 



은총의 



 



날개옷 



입은 



 



부활 



행복 



 



기쁨 



평화 



 



부르는 



노래 



 



푸른 



하늘 



 



구름도 



실어 나르고 있어요 ...... ^^♪ 



 



 



 



 



 



     



    

2019-08-14 18:10:50
1.xxx.xxx.119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첨부 날짜 조회
11145 <영광 원전의 충격 실상> 바닥사람 - 2019-08-20 0
11144 텅 빈 빈곤에서 알 찬 충만으로/연중 제20주간 화요일 늘벗 2019-08-20 6
11143 하양 도라지 ! 장미 언덕 - 2019-08-19 2
11142 <일본의 충격적인 방사능 먹거리> 바닥사람 - 2019-08-19 33
11141 영적으로 가난한 이가 되어야만/연중 제20주간 월요일 늘벗 2019-08-19 15
11140 산어리표범나비 ! 장미 언덕 - 2019-08-18 4
11139 <조국 4대 의혹 검증 완료> 바닥사람 - 2019-08-18 250
11138 내 안에 불을 지펴 세상의 변화를/연중 제20주일 다해 늘벗 2019-08-18 18
11137 아기 새 물 ! 장미 언덕 - 2019-08-17 4
11136 <대한민국 정부의 반격!!> 바닥사람 - 2019-08-17 219
11135 마음을 비운 겸손한 이만이 하늘 나라에/연중 제19주간 토요일 늘벗 2019-08-17 20
11134 열매 바람 ! 장미 언덕 - 2019-08-16 6
11133 <일본산 수입식품 방사능 검출> 바닥사람 - 2019-08-16 216
11132 가정은 가장 기초적인 사랑의 공동체/연중 제19주간 금요일 늘벗 2019-08-16 25
11131 노랑 장미 ! 장미 언덕 - 2019-08-15 6
11130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 바닥사람 - 2019-08-15 195
11129 우리도 성모님처럼 하늘에 오를 수 있도록/성모 승천 대축일 늘벗 2019-08-15 27
11128 매미 노래 ! 장미 언덕 - 2019-08-14 6
11127 <밀정은 아직 존재합니다> 바닥사람 - 2019-08-14 233
11126 용서와 애정을 쏟는다면/연중 제19주간 수요일 늘벗 2019-08-14 30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