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한 마리 잃으면 그 아흔아홉 마리마저도/연중 제19주간 화요일
늘벗 2019-08-13 04:19:32 | 조회: 238
첨부 : 9.jpg (428261 Byte)

“너희는 어떻게 생각하느냐? 어떤 이에게 양 백 마리가 있는데 그 가운데 한 마리가 길을 잃으면, 아흔아홉 마리를 남겨 둔 채 길 잃은 양을 찾아 나서지 않느냐? 그가 양을 찾으면, 길 잃지 않은 아흔아홉 마리보다 그 한 마리를 두고는 더욱더 기뻐할 게다. 이처럼 작은 이 가운데 하나라도 잃어버리는 것은,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뜻이 아니다.”(마태 18,12-14 참조)

사실 예수님 셈법은 우리와는 다른 것 같다. 양 백 마리가 있는데 그 가운데 한 마리가 길을 잃으면 모두를 남겨 둔 채 길 잃은 양을 찾아 나서신단다. 아흔아홉 마리를 잘 지키려면 길 잃은 한 마리쯤은 의당 포기하는 게 우리 식이다. 그러나 그분은 아흔아홉 마리보다 그 한 마리 양이 더 중요하단다. 그분의 이 셈은 이렇게 우리를 훨씬 넘어선다. 길 잃은 한 마리 양을 찾아 나서시는 목자의 마음을 아는 아흔아홉 마리 양들은, 참으로 마음 든든하고 행복하리라.

그것은 어쩌다 내가 대열에서 이탈되어 잃어버린 양이 되어도 나의 목자이신 주님은 나를 그대로 내버리지 않고 어떻게 하든 자신을 찾아오시리라 믿기 때문일 게다. 그러기에 아흔아홉 마리 양들은 더욱 안정감을 갖고 목자를 따르리라. 길 잃은 양도 목자가 자신을 꼭 찾아 주리시리라고 믿기에 그 목자를 어디 어디서나 조바심 없이 여유롭게 기다린다. 길 잃은 양을 찾으시는 착한 목자 예수님의 모습은 이렇게 너무나 인상적이다. 참으로 감동적이고 낭만적이다.

어쩜 양을 사랑하지 않는 목자라면 기뻐하기는커녕 오히려 길 잃은 양을 찾고는 화를 낼 게다. 너 찾고자 자신이 무척 고생했다면서. 그러나 양을 사랑하는 목자는 분명히 다르다. 자신의 그 고생보다도 양을 찾은 기쁨을 더 크게 생각한다. 그래서 교회가 가난한 이들을 우선 선택을 해야 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을게다. 교회 사목은 양을 치는 착한 목자와 같다. 예수님도 사목의 본질은 가난한 이, 길 잃은 이를 교회에서 가장 소중한 자리에 두고 돌보는 것이란다.

우리가 길 잃은 양 한 마리를 찾아 나서는 삶을 살면, 비록 한 마리이지만 모든 것을 얻는 삶이 된다. 교회는 이것을 잊으면 안 된다. 우리를 향한 예수님의 마음이 이럴게다. 이렇게 우리는 하느님께서 우리를 신뢰하듯이 전적으로 그분을 향해 다가가야만 한다. 그렇지만 때로는 그분께서 아무것도 하시지 않는 것처럼 보이실지라도, 우리 힘으로는 최선을 다해야만 할게다.

이는 우리 나름대로 어떤 노력도 하지 않고 오로지 하느님께서 개입하시기만을 기다리면서 게으르고 한가하게 머무르는 것을 그분께서 결코 바라지 않기에. 여기에 우리 그리스도인은 예수님께서 보여 주신 것처럼 겸손이 따른 살아야 한다. 하느님 계명에 따라 우리가 비록 힘겹게 감당하기 어려운 고난의 삶을 갈지라도 그분께서는 늘 우리를 당신에게로 이끄시고자 온 정성을 다 쏟으신다. 우리는 과연 예수님의 이 사랑을 깨닫고 그분께서 인도하시는 그 길을 기꺼이 따를까? 때로는 세상일에만 몰두하기에, 그분 영광 드러내는 일에는 너무나 소홀하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작은 이 사랑이란 새로운 공동체의 사명을 우리에게 주셨다. 이것이 우리 신앙인이 세속의 일보다 하느님 사랑과 작은 이 사랑에 더 매달려야 하는 이유이다.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계명은 본질적으로 가난하고 길 잃은 이를 교회에서 가장 소중한 자리에 두고 돌보는 것이리라. 이 사목 정신을 외면하면 결국 아흔아홉 마리마저도 잃어버리게 될 게다.

2019-08-13 04:19:32
183.xxx.xxx.155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첨부 날짜 조회
11145 이 세모에 그분 멍에를 대신 메고서/대림 제2주간 수요일 늘벗 2019-12-11 5
11144 그 한 마리 잃은 양 찾으시는 목자 곁에서/대림 제2주간 화요일 늘벗 2019-12-10 85
11143 지금 말씀이 저에게 제발 빨리/한국 교회의 수호자, 원죄 없이 잉태되신 복되신 동정 마리아 대축일 늘벗 2019-12-09 123
11142 회개로 생명 살리는 일에 적극 동참/대림 제2주일 가해 늘벗 2019-12-08 127
11141 참다운 사제에게 큰 박수를/대림 제1주간 토요일 늘벗 2019-12-07 182
11140 멋진 판공, 미리[?]크리스마스!/대림 제1주간 금요일 늘벗 2019-12-06 177
11139 기쁨은 맡기는 겸손에서/대림 제1주간 목요일 늘벗 2019-12-05 188
11138 구원의 희망을 갖고 기쁜 소식을/대림 제1주간 수요일 늘벗 2019-12-04 202
11137 대림은 믿음이 철드는 시기/대림 제1주간 화요일 늘벗 2019-12-03 219
11136 구원의 힘은 기다림과 희망에서/대림 제1주간 월요일 늘벗 2019-12-02 204
11135 대림은 그분 기다림의 시기/대림 제1주일 가해 늘벗 2019-12-01 218
11134 부르심 받아 그분 따라나선 우리는/성 안드레아 사도 축일 늘벗 2019-11-30 209
11133 하느님 나라로의 지름길은 오직 기도뿐/연중 제34주간 금요일 늘벗 2019-11-29 221
11132 오늘 이 기쁨이 종말의 그날로 이어짐을/연중 제34주간 목요일 늘벗 2019-11-28 281
11131 영어 쉽게 정복하는 법~, 질병치료에 좋은 민간치료법~ 유익한 - 2019-11-27 271
11130 잊어도 좋을 그 많은 일들을/연중 제34주간 수요일 늘벗 2019-11-27 243
11129 종말의 그때라도 오직 그분만을/연중 제34주간 화요일 늘벗 2019-11-26 228
11128 소통게시판 위치 변경 안내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2019-11-25 239
11127 정성이 담긴 봉헌에서 기쁨을/연중 제34주간 월요일 늘벗 2019-11-25 235
11126 백로 날아오름 ! 장미 언덕 - 2019-11-24 247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