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사소한 것보다 더 큰 것에 더/연중 제19주간 월요일
늘벗 2019-08-12 04:35:13 | 조회: 227
첨부 : 8.jpg (439239 Byte)

우리가 자주 하는 말 가운데 ‘사소한 것에 목숨까지는 걸지 마라.’라는 이야기가 있다. 아마도 큰일을 하려면 사소한 일에 걸려 일을 그르치는 때가 종종 있기에 그럴게다. 우리가 살면서 여러 문제에 부딪힐 때에 무엇이 본질인지를 묻는 게 중요하다. 우리 삶에서 중요한 가치는 반드시 지켜야하겠지만, 사소한 것의 이해관계는 꼭 굳이 지키지 않아도 될게 있을 것이리라.

‘어느 날 성전 세 거두는 이가 ‘당신 스승님은 성전 세를 내십니까?’라고 물었다. 이에 예수님께서는 베드로에게 ‘시몬아, 너는 이것을 어떻게 생각하느냐? 세상 임금들은 자기 자녀들께도 세금을 거두느냐?’라고 물으셨다. 베드로의 ‘남들에게만.’이라는 답에 예수님께서는 이르셨다. “그렇다. 자녀들은 면제다. 그들을 비위를 건드릴 건 없으니, 낚시를 던져 고기를 잡아 입을 열어라. 그러면 스타테르 한 닢이 있을 게다. 그걸 우리 몫으로 주어라.”(마태 17,24-27 참조)’

예수님은 성전 세 납부 문제로 논란이 일어났다. 당시 스무 살 이상의 유다의 남자들은 성전 세를 낼 의무가 있었기에. 먼저 예수님께서 세상 임금들이 세금을 자녀들에게도 거두느냐고 질문하시자, 베드로는 남들에게서만 받는단다. 물론 예수님도 자녀들은 세금을 면제받는다나. 이는 예수님 당신은 하느님의 아드님이시니 그분께 성전 세를 낼 필요가 없다는 의미이리라.

사실 예수님은 성전의 주인이시기에 내실 필요가 없었다. 그러나 성전 세를 내라신다. 불필요한 오해로 큰 뜻인 구원 계획이 감히 어긋나는 것을 원치 않으신 게다. 이 대목에서 예수님의 신중하심에 감탄이 절로 인다. 당시 임금들은 이방인들에게서 세금을 거두었다. 그렇지만 성전 세를 내라는 재촉을 받으신 예수님께서는 하느님의 아들로서 하느님 집을 위한 세금을 내실 필요가 없음을 잘 알고 계시면서도 당신의 특권을 내세우지 않으셨다. 오히려 예수님께서는 매우 신중하게 물의를 일으키지 않으시면서, 필요한 세금을 마련하시려고 권능을 이용하셨다.

하느님의 뜻을 실천하는 것보다 더 중요한 가치는 없다. 그리하여 십자가 죽음과 삼일 만의 부활을 위해 덜 중요한 가치를 희생하신다. 이처럼 예수님은 사소한 일로 비위를 건드려 마찰을 빚고 싶지 않으셨다. 그래서 베드로에게 호수에 가서 고기를 잡아 그 속에서 은전을 꺼내 세금을 내라신다. 그분의 말씀 한 마디 한 마디는 이렇게 기적 같은 이야기뿐이시다. 어째서 낚시로 잡은 고기에 성전 세 한 닢이 들어 있을까? 이는 예수님께서 성전 세 몇 푼을 내려고 기적을 베푸셨다는 뜻이 아니다. 이는 성전 세를 내려고 나름대로는 일들을 하라는 뜻일 게다.

고기를 잡아 팔면 세금 낼 돈이 생기다나. 이를 예수님께서는 고기를 잡아 팔아서 그 돈을 세금으로 충당하라고 이르셨을 게다. 따라서 우리 역시 각자의 직업에 먼저 충실하자. 신성한 노동을 통해서 하느님에 대한 의무를 다하도록 더욱 노력해야 하겠다. 예수님의 이러한 지혜는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도 무언가 일러 주는 바가 매우 크다 하겠다. 우리는 얼마나 기만하는지.

실로 많은 이가 사소한 일로 다툰다. 그 다툼의 대부분은 서로 이기려 인격을 무시하면서까지 고성도 지른다. 정녕 자신의 정당함을 증명하고 상대방이 이를 승복한다고 해서 결코 행복해지지는 않을 게다. 나의 이 작은 승리가 정녕 행복을 안기지 아니리라. 예수님은 끝내 우리를 사랑하셨다. 작은 것 같지만 너무나도 크신 그 사랑을 진하게 느끼면서 그분께 늘 감사드리자.


 

2019-08-12 04:35:13
183.xxx.xxx.155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첨부 날짜 조회
11145 이 세모에 그분 멍에를 대신 메고서/대림 제2주간 수요일 늘벗 2019-12-11 5
11144 그 한 마리 잃은 양 찾으시는 목자 곁에서/대림 제2주간 화요일 늘벗 2019-12-10 85
11143 지금 말씀이 저에게 제발 빨리/한국 교회의 수호자, 원죄 없이 잉태되신 복되신 동정 마리아 대축일 늘벗 2019-12-09 123
11142 회개로 생명 살리는 일에 적극 동참/대림 제2주일 가해 늘벗 2019-12-08 127
11141 참다운 사제에게 큰 박수를/대림 제1주간 토요일 늘벗 2019-12-07 182
11140 멋진 판공, 미리[?]크리스마스!/대림 제1주간 금요일 늘벗 2019-12-06 177
11139 기쁨은 맡기는 겸손에서/대림 제1주간 목요일 늘벗 2019-12-05 188
11138 구원의 희망을 갖고 기쁜 소식을/대림 제1주간 수요일 늘벗 2019-12-04 202
11137 대림은 믿음이 철드는 시기/대림 제1주간 화요일 늘벗 2019-12-03 219
11136 구원의 힘은 기다림과 희망에서/대림 제1주간 월요일 늘벗 2019-12-02 204
11135 대림은 그분 기다림의 시기/대림 제1주일 가해 늘벗 2019-12-01 218
11134 부르심 받아 그분 따라나선 우리는/성 안드레아 사도 축일 늘벗 2019-11-30 209
11133 하느님 나라로의 지름길은 오직 기도뿐/연중 제34주간 금요일 늘벗 2019-11-29 221
11132 오늘 이 기쁨이 종말의 그날로 이어짐을/연중 제34주간 목요일 늘벗 2019-11-28 281
11131 영어 쉽게 정복하는 법~, 질병치료에 좋은 민간치료법~ 유익한 - 2019-11-27 271
11130 잊어도 좋을 그 많은 일들을/연중 제34주간 수요일 늘벗 2019-11-27 243
11129 종말의 그때라도 오직 그분만을/연중 제34주간 화요일 늘벗 2019-11-26 228
11128 소통게시판 위치 변경 안내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2019-11-25 239
11127 정성이 담긴 봉헌에서 기쁨을/연중 제34주간 월요일 늘벗 2019-11-25 235
11126 백로 날아오름 ! 장미 언덕 - 2019-11-24 247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