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나뭇잎 햇빛 !
장미 언덕 2019-05-20 18:14:21 | 조회: 352

 



♡ 찬미 예수님 성모님 요셉 성인님 ! 



 



 



부활 제5주간 월요일 (교육 주간) 



2019년 5월 20일 (백) 



 



☆ 성모 성월 



 



♣ 시에나의 성 베르나르디노 사제 



 



 



한국천주교주교회의는 2006년 춘계 정기 총회에서 해마다 ‘청소년 주일



’(5월 마지막 주일)을 포함하여 그 전 주간을 ‘교육 주간’으로 정하였다. 



가톨릭 교육에 대한 의식을 높이고 이를 위한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마련



하는 기회로 삼고자 한 것이다. 



교회의 사명을 수행하는 데 무엇보다도 교육이 중요하고 시급한 과제이



기 때문이다. 교회는 이 주간에 가톨릭 정신에 따른 다양한 교육과 행사로 



많은 그리스도인이 교육의 중요성을 깨닫도록 돕는다. 



 



♤ 말씀의 초대 



바오로와 바르나바가 앉은뱅이를 일으키는 것을 본 군중이, 자신들에게 



제물을 바치려 하자, 두 사도는 이를 말린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아버지께서 보내실 보호자 성령께서 모든 것을 가르치실 



것이라고 하신다(복음). 



 



복음 환호송      요한 14,26

◎ 알렐루야.

○ 성령이 너희에게 모든 것을 가르치시고 내가 너희에게 말한 모든 것을 



    기억하게 해 주시리라.

◎ 알렐루야. 



 



복음 <아버지께서 보내실 보호자께서 너희에게 모든 것을 가르쳐 주실 것



         이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4,21-26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21 “내 계명을 받아 지키는 이야말로 나를 사랑하는 사람이다. 나를 사랑하



는 사람은 내 아버지께 사랑을 받을 것이다. 그리고 나도 그를 사랑하고 그



에게 나 자신을 드러내 보일 것이다.”

22 이스카리옷이 아닌 다른 유다가 예수님께, “주님, 저희에게는 주님 자신



을 드러내시고 세상에는 드러내지 않으시겠다니 무슨 까닭입니까?” 하자,

23 예수님께서 그에게 대답하셨다.

“누구든지 나를 사랑하면 내 말을 지킬 것이다. 그러면 내 아버지께서 그를 



사랑하시고, 우리가 그에게 가서 그와 함께 살 것이다. 24 그러나 나를 사랑



하지 않는 사람은 내 말을 지키지 않는다.

너희가 듣는 말은 내 말이 아니라 나를 보내신 아버지의 말씀이다. 25 나는 



너희와 함께 있는 동안에 이것들을 이야기하였다. 26 보호자, 곧 아버지께서 



내 이름으로 보내실 성령께서 너희에게 모든 것을 가르치시고 내가 너희에



게 말한 모든 것을 기억하게 해 주실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 매일미사 ) 



 



† 찬미 예수님 ! 



 



주님 사랑의 말씀 



은총의 영원한 



생명수 



생명 불꽃이 온 세상에...... 



 



온 우주에 가득한 하느님 사랑 ! 5095 



 



나뭇잎 햇빛 ! 



 



주님 



은총의 



 



온누리 



나무 



 



새로 



나온 



 



초록 



잎사귀 



 



빗물 



씻긴 



 



투명한 



햇살 



 



믿음 



희망 



사랑 



 



내려 



앉아 



 



찬란히 



빛나며 



 



오는 



바람에 



 



싱그 



럽게 



 



평화를 



나부끼고 있어요 ...... ^^♪ 



 



 



 



 



 





     



    

2019-05-20 18:14:21
222.xxx.xxx.70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첨부 날짜 조회
10882 아담 7대손 에녹 과 7세손 에녹 송촌산인 - 2020-06-07 32
10881 용이 영물이냐 악마냐 송촌산인 - 2020-04-30 86
10880 세례는 구약과 신약의 인수인계식/주님 세례 축일 가해 늘벗 2020-01-12 228
10879 작아지는 만큼이나 커지시는 분/주님 공현 대축일 후 토요일 늘벗 2020-01-11 225
10878 그 믿음에 불치병도 치유되었는데/주님 공현 대축일 후 금요일 늘벗 2020-01-10 221
10877 이 은혜로운 희년에 기쁨의 삶을/주님 공현 대축일 후 목요일 늘벗 2020-01-09 185
10876 ‘주님이시거든 저더러’라는 그 의심을/주님 공현 대축일 후 수요일 늘벗 2020-01-08 190
10875 작은 비움이 다시 큰 채움으로/주님 공현 대축일 후 화요일 늘벗 2020-01-07 215
10874 예수님 첫 설교 주제는 회개/주님 공현 대축일 후 월요일 늘벗 2020-01-06 193
10873 먼 길 달려온 동방 박사들의 믿음/주님 공현 대축일 – 공통 늘벗 2020-01-05 187
10872 신앙인은 끝없이 회개로 초대된 이/1월 4일 [축제 11일] 늘벗 2020-01-04 193
10871 겸손으로 우리에게 오신 어린 양/주님 공현 전 금요일[성탄 축제 10일째] 늘벗 2020-01-03 186
10870 오직 하느님 영광만을 드러내는 삶을/1월 2일[성탄 축제 9일] 늘벗 2020-01-02 190
10869 우리의 어머니가 되신 성모님/천주의 성모 마리아 대축일 늘벗 2020-01-01 185
10868 비록 부끄러운 지난 삶일지라도/성탄 팔일 축제 내 제7일 늘벗 2019-12-31 188
10867 구원의 희망을 갖고 기도하는 삶을/성탄 팔일 축제 내 제6일 늘벗 2019-12-30 198
10866 주님 뜻이 맨 첫자리에 오는 삶을/예수, 마리아, 요셉의 성가정 축일 가해 늘벗 2019-12-29 205
10865 아기들이 예수님 탄생을 알렸다면 우리는/죄 없는 아기 순교자들 축일 늘벗 2019-12-28 202
10864 달리면서 부활 소식을 전한 이들/성 요한 사도 복음사가 축일 늘벗 2019-12-27 212
10863 탄생과 순교의 어제와 오늘/성 스테파노 첫 순교자 축일 늘벗 2019-12-26 200
Back to Top